남은영 동국대 글로벌무역학과 조교수 중국 중산대 MBA, 런민대 재정정책 박사,전 국립부경대 기술경영대학원 초빙교수,전 세종대 경영학부 조교수 사진 남은영
남은영 동국대 글로벌무역학과 조교수 중국 중산대 MBA, 런민대 재정정책 박사,전 국립부경대 기술경영대학원 초빙교수,전 세종대 경영학부 조교수 사진 남은영

“중국도 한국 못지않게 반도체 인력 부족 문제를 겪고 있다. 대학 내부에서는 장기적으로 고급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학제 개편을 하고 있고, 단기적으로 실무형 인재를 키우기 위해 ‘산·학·연’ 협력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등 투트랙 인재 양성책을 펴고 있다.”

남은영 동국대 글로벌무역학과 조교수는 8월 30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미국의 반도체 제재를 받고 있는 중국의 반도체 인재 확보 전략을 이렇게 정리했다. 베이징에 있는 기술연구기관 이퀄오션에 따르면 중국의 반도체 산업 종사자는 최근 5년 새 두 배 늘었지만, 2020년 기준 25만 명의 엔지니어가 부족한 것으로 추산됐다. 남 교수는 중국이 반도체 전공자 양성 학과를 최상위인 1급 학과로 만들거나 특성화 대학을 세우고, 해외 인재 유입을 위한 프로젝트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중국도 반도체 인력이 부족하다고 들었는데.
“중국 구직 플랫폼인 즈롄에 따르면 올해 1~5월 전자·반도체 분야 신규 일자리 수가 전년 동기 대비 29.5% 증가해 업계 평균(10%)을 훌쩍 넘었다. 반도체 산업 신입사원 평균 초봉은 30만위안(약 6120만원)이 넘는데도 구인난이 심각하다. 

그중 기업이 당면한 가장 큰 문제는 실무에 투입하기 위한 인재 재교육 부분이다. 교육 현장과 반도체 생산 현장이 단절되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중국 정부 차원에서도 산·학·연 연계 교육 프로그램을 많이 지원하고 있다. 학교와 손잡고 인재 교육을 하는 기업에 세금 혜택을 주는 것이다. ”

중국의 산·학·연 연계 교육 프로그램의 특징은.
“중국의 반도체 인재 교육은 고급 인재 양성뿐 아니라 현장에 즉시 투입할 수 있는 실무형 인재를 양성하는 투트랙으로 진행된다. 과거 중국 반도체 교육은 설계를 중시하고 제조에 대한 학습을 경시하는 분위기였으나, 채용난이 심각해지면서 최근에는 달라지고 있다. 무어 엘리트 집적회로산업발전 유한공사는 상하이 과기대, 상하이 전력대 등 반도체학과와 연계해 맞춤형 반도체 인재를 육성한다. 이곳은 대학 과정 자체를 개편해 프로젝트형 석사 과정을 만들었다. 학생들은 대학 1년 후부터 기업 인턴십을 할 수 있고, 졸업논문 대신 프로젝트 실습 보고서를 제출 하면 졸업이 가능하다. 난징 이공대는 ‘4-in-1 육성 플랫폼’을 구축했다. 모든 공과대학에서 전공 실습 시간을 40% 이상 확보하도록 만들고 대학과 기업 간의 인재 양성 경계를 무너뜨리고 있다. 이곳은 미국 카네기멜런대, 세인트조지프대, 호주국립대 등 세계적인 대학과 중·외 합작 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 수준의 교육도 지원한다.”

반도체 분야 고급 인재는 어떻게 양성하나.
“‘중국의 영재는 칭화대로 몰리고, 칭화대의 수재는 야오반(姚班)으로 모인다’라는 말이 있다. 2005년 개설된 ‘야오반(정식 명칭 컴퓨터사이언스실험반)’은 컴퓨터 학계의 노벨상인 튜링상을 탄 설립자 야오치즈(姚期智) 교수의 성에서 따온 별명으로, 최고급 인재를 양성하는 학부 과정이다. 이곳에 입학하면 1학년 말쯤 자신의 관심과 목표에 따라 컴퓨터과학, 인공지능(AI), 양자 정보 등 전공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엘리트 중에서도 소수의 엘리트에게 특화된 고급 교육을 하는 칭화대는 이 같은 방식으로 우수한 반도체 인재도 배출하고 있다. 칭화대는 우핑(武平)·첸둥(陳東)·덩펑(峰等) 등 중국 내 1세대 반도체 창업자뿐 아니라 칭화유니그룹의 자오웨이궈(趙偉國) 전 회장 등 전자학과 85학번에서만 반도체 상장사 창업주 10여 명을 배출했다. 칭화대 출신이 이끄는 회사를 ‘칭화계(清華系) 회사’라고 부르는데 상위권 칩 설계 분야의 90%가 여기에 해당할 정도로 인적 네트워크가 두껍다.”

중국 정부 차원에서도 많은 지원을 할 텐데.
“2020년 8월 국무원에서 발표한 ‘집적회로 산업과 소프트웨어 산업의 발전 촉진 정책’을 보면 반도체 인재 양성을 위한 중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다. 관련 산업 발전 수요에 맞춘 커리큘럼을 만들기 위해 전공자 양성 학과를 최상위인 1급 학과로 만들거나 특성화 대학을 세우고, 국제 유명 대학 및 다국적 기업과 협력해 외국인 교원의 영입을 통한 인재 양성도 추진한다. 눈에 띄는 부분은 업계에서 인재들의 자율적 이동을 보장해 출혈경쟁을 하지 않도록 조치한 것이다. 올해 4월에는 26년 만에 직업교육법을 개정했는데, 학교와 기업이 산업발전 수요에 맞춰 공동으로 커리큘럼을 개발하고 수업계획 등도 제때 조정할 수 있는 법적인 근거를 만들었다.

이뿐만 아니다. 특히 관심 있게 봐야 할 점은 올해 8월 ‘집적회로 산업 인재 직무능력 요구사항’의 표준을 만드는 작업을 시작했다는 점이다. 직무능력 표준화는 반도체 미래 인재 양성의 기준을 제시하는 중요한 일이다. 이를 위해 공업정보화부 인재교류센터의 수장과 대학·기업의 대표들이 모였다.”

중국 반도체 인재들의 해외 교류는 어떤가.
“반도체 관련 학과 전공자들이 해외 유학, 연수, 인턴십을 신청할 경우 국가유학기금(China Scholarship Council)으로 우선 지원하고, 해외 우수 인재의 유입을 장려하기 위해 ‘중·외 협력 학교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도 한다. 현장에 나와 있는 반도체 인재들을 좀 더 높은 수준으로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재직자에게 석·박사 교육을 받도록 장려하고 있다.”

국내 대학이 참고할 만한 인재 양성 방안은 무엇일까.
 “우선 국내 대학에서 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은 칭화대의 ‘야오반’ 같은 최고 엘리트 인재의 양성이라고 생각한다. 졸업 후 삼성이나 SK하이닉스 같은 기업으로 갈 실무형 인재 양성뿐만이 아닌 미래 첨단 기술을 선도해 나갈 연구형 인재 양성에도 아낌없는 지원을 해야 한다. 또 칭화대 학제간정보연구소처럼 반도체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과학, 물리학부터 시작해 원천기술을 개발할 인재 육성 방안도 세워야 한다. 물론 대학이 스스로 현실적인 대안을 찾도록 하면 늦는다. 중국처럼 미래형 인재 양성을 위한 정부의 지원이 수반돼야 한다. 중국은 반도체 인력 양성을 위해 학제를 개편하고, 졸업 요건을 변경하고 기업에 세금 혜택을 주며, 26년 만에 직업교육법을 개정했다. 표준화 작업도 계속 진행하고 있다. 정책 실행을 위해서는 단순히 과를 개설하는 것이 아닌 법 개정, 세금 혜택 등의 지원이 수반돼야 한다.”

한국 정부의 ‘반도체 관련 인재 양성 방안’ 발표 후, 학계에서는 교수진 부족을 가장 큰 문제로 삼고 있는데.
“‘계약정원제’를 통해 정원을 늘린다고 해도 가르칠 교수가 없다. 충분한 연구비 지원 없이는 학교로 가서 학생들을 가르칠 유인이 없다. 14년 동안 등록금이 동결돼 있는 국내 대학에 현실적인 대안을 알아서 강구하도록 하는 정책으로는 미래 산업을 준비할 수가 없다고 생각한다.”

전효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