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일준(오른쪽) 한국동서발전 사장. 한국동서발전 직원들이 충남 당진 태양광 발전소에서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 한국동서발전
박일준(오른쪽) 한국동서발전 사장. 한국동서발전 직원들이 충남 당진 태양광 발전소에서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 한국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이하 동서발전)은 충남 당진, 전남 여수, 울산, 경기 고양, 강원 동해 등에 발전 설비를 갖춘 에너지 공기업이다. 국민 생활과 기업 활동에 필요한 전력을 공급하지만, 여전히 대기오염을 일으키는 유연탄이 연료별 설비 용량의 58.9%를 차지하고 있다. 그 뒤를 액화천연가스(LNG·26.7%)와 중유(10.8%), 무연탄(3.6%) 등이 따른다.

동서발전을 이끄는 박일준 사장은 세계적 흐름인 ‘친환경 경영’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 위해 조직 체질 개선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우선 박 사장은 동서발전 기술본부 안에 ‘기후환경실’을 별도 조직으로 마련해 환경친화적 발전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여기에 2030년까지 약 23조원을 투자해 신재생 에너지 설비 용량 비율을 정부 목표치인 20%보다 높은 25%로 끌어올리는 ‘3025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2030년까지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을 2015년 대비 70%까지 줄인다는 내용이 담긴 ‘환경경영 종합계획’을 수립하기도 했다. 올해 6월 발표한 환경경영 종합계획 성과 분석에 따르면 동서발전은 2019년 환경 설비 운영과 개선에 총 2645억원을 투자해 대기오염 물질 배출을 2015년 대비 49% 감축하는 데 성공했다. 또 지난해 석탄재 재활용률도 2018년보다 37%포인트 증가한 113%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서는 정부의 한국형 뉴딜 정책과 연계한 ‘동서발전형 뉴딜 종합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동서발전형 뉴딜의 핵심인 ‘그린 뉴딜’ 분야에서는 2025년까지 신재생·수소 산업에 약 2조7000억원을 투자해 4.3기가와트()의 설비 용량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또 강원·충청·울산에 지역거점 수소 산업 트라이앵글을 만들기 위해 1조6000억원을 쏟아부을 계획이기도 하다. 동서발전은 농어촌 LNG 공급 등의 생활형 사회간접자본(SOC) 연료전지 사업도 병행한다.

동서발전은 친환경 정책을 성실하게 시행하고자 박 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뉴딜 추진단’도 발족했다. 박 사장은 “한국판 뉴딜 발표에 발맞춰 본업과 연계한 신재생 확대와 수소경제 전 주기 원천기술 확보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세부적인 조직 운영에서도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한 동서발전의 노력은 지속되고 있다. 예컨대 올해 8월 기준 동서발전의 업무용 차량 중 친환경차 비율은 50%다. 정부가 지난 5월 발표한 공공부문 친환경차 목표 보유 비율(2022년까지 35%)보다 15%포인트 높은 수치를 조기 달성한 것이다.

유엔(UN) 경제사회이사회 특별협의지위기구인 UN SDGs(지속가능개발목표)협회는 지난해 발표한 ‘2019 지속가능개발목표경영지수(SDGBI)’에서 동서발전을 19개 공공기관 중 최고 등급인 ‘상위 그룹’에 선정했다.

동서발전의 핵심 사업장인 당진화력본부는 아예 SDGs협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SDGs 활동을 위한 상호협력’을 본격화했다. 활동의 일환으로 당진화력본부는 일동홀딩스, KT, CJ대한통운 등 3개 기업과 함께 ‘미세먼지 환경 개선을 위한 SDGs 특별 캠페인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