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7월 31일 금리 인하 발표 직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7월 31일 금리 인하 발표 직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7월 31일(현지시각) 이틀간 진행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치고 기준금리를 2.0~2.25%로 0.25%포인트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연준이 기준금리를 낮춘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시작된 직후인 2008년 12월 이후 10년 7개월 만에 처음이다.

연준은 성명에서 “낮은 실업률, 견조한 고용, 가계지출 회복 등 긍정적 요인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경기 둔화 전망 때문에 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며 “노동 시장 성장 신호가 강력하지만 글로벌 성장이 둔화할 우려가 있고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연준의 목표치인 2%에 장기간 도달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금리 인하 발표 직후 기자회견에서 “이번 금리 인하는 중간 사이클의 조정(mid-cycle adjustment)”이라며 “일련의 장기적인 금리 인하의 시작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