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 평동 DL이앤씨 사옥. 사진 DL이앤씨
서울 종로구 평동 DL이앤씨 사옥. 사진 DL이앤씨

DL이앤씨는 서스틴베스트가 발표한 2021년 하반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에서 최고인 AA등급을 받았다고 11월 23일 밝혔다. 지난해보다 두 단계 상승한 등급으로, 건설사 중에서 가장 높은 평가다. DL이앤씨는 올해 상반기 평가에서도 AA등급을 받은 바 있다.

서스틴베스트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 대신경제연구소와 함께 국내 주요 ESG 평가기관 중 하나로, 연 2회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AA등급부터 E등급까지 총 7단계(AA-A-BB-B-C-D-E)의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서스틴베스트는 올 하반기 코스피, 코스닥 상장 회사 1004개 기업을 업종별로 구분해 환경, 사회적 책임, 기업지배구조와 관련된 현황을 평가했다. 이 중 11.2% 기업만이 최고 등급인 AA등급을 받았다. ESG 평가 및 공표는 기업의 지속 가능 경영을 유도하고 이해 관계자에게 개별 기업의 ESG 경영 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바로미터로 인정받고 있다.

DL이앤씨는 매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 있다. ESG 경영의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ESG 전담팀을 신설했으며, 건설사 최초로 기후 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체에도 가입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DL이앤씨는 앞으로도 안전한 사업장 구축과 고객 및 주주 등 이해 관계자 소통, 지역 사회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 등을 통해서 ESG 경영 기조를 강화해 상생 및 협력, 지속 가능한 기업 활동을 추구한다는 방침이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