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송 스마트스터디벤처스 대표 연세대 경영학·경제학, 전 SV인베스트먼트 팀장,전 산수벤처스 선임심사역, 전 롯데엔터테인먼트 투자제작팀 대리, 전 롯데그룹 정책본부 재무팀 대리 사진 스마트스터디벤처스
이현송 스마트스터디벤처스 대표 연세대 경영학·경제학, 전 SV인베스트먼트 팀장,전 산수벤처스 선임심사역, 전 롯데엔터테인먼트 투자제작팀 대리, 전 롯데그룹 정책본부 재무팀 대리 사진 스마트스터디벤처스

“숏폼 콘텐츠 제작 자체만으로는 수익에 한계가 있다. 이를 통해 획득한 유저를 비즈니스에 활용하는 방법이 관건이다.”

‘아기상어’로 유명한 콘텐츠 기업 더핑크퐁컴퍼니의 밴처캐피털(VC) 자회사 스마트스터디벤처스 이현송 대표는 숏폼 콘텐츠 시장에 도전하는 기업들에 이렇게 조언했다.

투자 업계에서 콘텐츠 전문 VC로 통하는 스마트스터디벤처스는 지난해 9월 450억원 규모 첫 벤처펀드 ‘베이비샤크넥스트유니콘IP펀드’를 조성했다. 이 펀드의 주요 투자 대상에는 웹툰, 웹소설 그리고 ‘숏폼 동영상’이 포함됐다. ‘이코노미조선’은 5월 26일 이 대표와 서면 인터뷰를 통해 숏폼 콘텐츠를 주목하는 이유와 시장 전망을 물었다.


어떤 숏폼 콘텐츠 기업에 투자하고 있나.
“우선 숏폼 콘텐츠를 ‘패스트 콘텐츠(fast contents)’로 정의하고 싶다. 즉, 숏폼 콘텐츠는 ‘짧은 영상’뿐만 아니라 짧고 잦은 소비 주기에 적합한 ‘스낵 컬처(snack culture·과자처럼 간편하게 소비하는 문화)’ 콘텐츠까지 포괄한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 회사는 숏폼 콘텐츠 IP를 직접 제작하는 기업인 웹툰·웹소설 제작 스튜디오 ‘엔돌핀’, 초단편 소설 퍼블리셔 ‘텍스처’부터, 소셜미디어(SNS) 게재용 숏폼 영상 편집 솔루션 기업 ‘비디오몬스터’, 숏폼 콘텐츠 저장이나 북마크 기능을 제공하는 ‘피큐레잇’ 등 다양한 숏폼 콘텐츠 관련 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투자 심사에서는 각 기업의 서비스가 타깃으로 하는 시장 전망, 유저의 성장성을 가장 중요하게 봤다. 각 투자 규모를 밝히긴 어렵지만, 비디오몬스터에 시리즈A 투자, 피큐레잇에 프리A 투자, 텍스처에 시드 투자 등을 진행했다.”

지난해 벤처펀드를 조성하면서 ‘숏폼 동영상’을 주요 투자 대상으로 꼽은 이유는.
“콘텐츠는 대중에 한 번 노출되면 대대적인 수정이 불가하고 비교적 빠른 시일 내 흥행이 결정돼 수익 변동성이 매우 크다. 특히 숏폼 콘텐츠는 상대적으로 적은 제작비로 흥행성을 테스트해 볼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인 투자 포인트다.”

숏폼의 인기 요인이 뭘까. 최근 트렌드는.
“소비 패턴과 관련됐다고 본다. 현대 사회의 모든 범용재 소비 주기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콘텐츠 제작이나 활용이 쉽다는 점도 주효하다. 숏폼 콘텐츠는 15초가량 동영상 클립을 촬영하고 음악, 특수효과를 넣어 편집한 영상을 플랫폼 계정에 올리기만 하면 된다. 소비자의 콘텐츠 제작 진입 문턱도 비교적 낮아 기업들도 각종 챌린지 등 숏폼을 활용해 마케팅을 전개하는 게 대세가 됐다. 다만 최근 숏폼 콘텐츠는 방구석에서 콘텐츠를 찍었던 1세대 유튜버와 달리 콘텐츠 질이 크게 상승했다. 기업이나 아티스트, 전문 스튜디오가 만든 콘텐츠(PGC·Professional Generated Content)뿐 아니라 일반 이용자가 만드는 콘텐츠(UGC·User Generated Co-ntent)도 처음부터 시리즈물로 기획해 하나의 브랜드 아래서 인기를 이어가는 것이 중요한 트렌드가 됐다.”

숏폼 콘텐츠 관련 기업에 조언하면.
“사실 ‘숏폼’이나 ‘패스트 콘텐츠’란 단어를 써서 시장을 구분하는 게 어려울 정도로 숏폼 콘텐츠와 플랫폼은 이미 주류가 됐고, 시장 경쟁자도 빠르게 늘고 있다. 콘텐츠 형식보다는 주 소비 세대인 MZ 세대(밀레니얼+Z 세대·1981~2010년생)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을 저격한 콘텐츠 기획과 콘셉트가 중요하다. 또 콘텐츠가 흥행하더라도 인기의 지속 주기가 매우 짧으므로, 끊임없이 새로운 콘텐츠를 기획해야 한다. 투자 업계도 이 시장을 계속 주목할 전망이다. 다만, 콘텐츠 제작 자체로는 수익화가 어렵기 때문에 투자 시 숏폼 콘텐츠로 획득한 유저를 어떻게 비즈니스에 활용할 것인가가 관건이다.”

이선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