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엽 건양대병원 헬스케어데이터사이언스센터장이 11월 11일 ‘2021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에서 ‘코로나 시대 속 AI와 빅데이터 전략’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조선비즈 DB
김종엽 건양대병원 헬스케어데이터사이언스센터장이 11월 11일 ‘2021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에서 ‘코로나 시대 속 AI와 빅데이터 전략’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 조선비즈 DB

“의사들은 환자를 진찰할 때 시각은 물론이고 촉각·후각·청각 등 모든 감각을 활용하는데, 정작 인공지능(AI)에는 컴퓨터 단층촬영(CT) 자료만 준 상태에서 환자의 상태를 파악하라고 한다. 디지털 헬스케어(스마트 의료)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데이터 활용 목적을 구체화해 필요한 정보를 수집 단계에서부터 구별해 사용해야 한다.”

김종엽 건양대병원 헬스케어데이터사이언스센터장은 11월 11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된 ‘2021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에서 이렇게 말했다. 김 센터장은 이날 ‘코로나 시대 속 AI와 빅데이터 전략’을 주제로 한 강연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면서도 “우리가 축적하고 있는 의료 관련 데이터는 심장 박동 수, 걸음 수, 칼로리 소모 등으로 제한된 상태”라고 했다.

이런 이유로 현재까지 나온 대부분의 디지털 헬스케어는 비교적 간단한 정보를 가공해 만든 형태인 만큼 활용성이 떨어진다는 게 김 센터장의 주장이다. 그는 “기존 디지털 헬스케어는 비교적 쉽게 얻을 수 있는 정보를 활용했다”라며 “앞으로는 더 고도화된 정보를 수집해 돈을 지불하더라도 사용할 수밖에 없는 디지털 헬스케어를 만들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호르몬을 측정하고 혈당을 확인할 수 있는 기술 등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김 센터장은 설명했다.

김 센터장은 디지털 헬스케어를 대하는 태도와 접근 방식 자체를 바꿀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많은 사람이 디지털 헬스케어의 핵심에는 로봇이나 AI가 꼭 활용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환자를 잘 치료하기 위해 로봇이나 AI를 활용해야 한다는 집착 자체를 버려야 한다”라고 했다.

김 센터장은 “모두가 AI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치료에 도움이 되는 AI는 찾을 수 없었다는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 결과가 있었다”라며 “어떤 목적으로 디지털 헬스케어를 활용할지에 대한 분명한 목적을 먼저 설정해야 디지털 헬스케어를 잘 활용할 수 있다”라고 했다.

김 센터장은 분산된 의료 데이터를 통합 관리하는 의료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의 활용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의료 DBMS는 의사들이 환자를 진찰해 얻은 정보를 수집해 관리하는 프로그램을 말한다. 대부분의 병원이 의료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해 의료 DBMS를 구축해 사용하고 있지만, 이 데이터를 활용해 새로운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만드는 경우는 찾기 힘든 상태다.

김 센터장은 “의사들은 환자의 목소리, 얼굴, 움직임에서도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는데, 이런 비정형 데이터는 의료 DBMS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라며 “의료 데이터를 향후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하기 위해서는 의료 DBMS에 포함되지 않는 정보까지 폭넓게 수집해야 한다”라고 했다. 이어 “더 좋은 방법은 데이터를 수집하는 단계에서부터 사용 목적을 정하고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이다”라며 “AI와 빅데이터를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정보를 수집 단계에서부터 구별해 사용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윤진우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