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준수 서울대 정신·뇌인지과학과 교수가 ‘코로나 블루와 디지털 헬스케어’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 조선비즈 DB
권준수 서울대 정신·뇌인지과학과 교수가 ‘코로나 블루와 디지털 헬스케어’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 조선비즈 DB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기의 우울증을 일컫는 ‘코로나 블루’가 디지털 헬스케어를 앞당기고 있다. 이르면 5년 내 의료 현장에서 인공지능(AI)이 적극 활용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권준수 서울대 정신·뇌인지과학과 교수는 11월 11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된 ‘2021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에서 “상당히 많은 사람이 (비대면 진료를) 원한다”라며 “정신 증상, 만성 증상에 디지털 헬스케어가 중요하다는 사실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권 교수는 이날 ‘코로나 블루와 디지털 헬스케어’를 주제로 강연을 했다. 코로나 블루는 특정 진단 명칭이 아니다. 일반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하는 기분 장애, 불안 증상 등을 의미하며, 심리·사회적 변화에 대한 정상적인 반응으로 볼 수 있다고 권 교수는 설명한다. 코로나 블루 확산 배경에 대해 권 교수는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 사회적 상호작용을 하지 않으면 문제가 생긴다”라며 “만나지도 못하고, 혼자 지내고 그러니 인간관계 단절에 따른 외로움, 지루함 등으로 인한 여러 증상이 신체적으로 영향을 주다 보면 정신적으로도 영향을 준다”라고 했다.

권 교수는 “정신 증상이 있는 사람은 병원에 가면 코로나19에 감염되는 것처럼 생각하기 때문에 일반인보다 병원 방문을 더 꺼린다”라며 디지털 헬스케어가 코로나 블루 정신 증상에 활용되는 배경을 전했다. 이 때문에 정신 증상을 앓는 환자의 병원 방문율이 기존보다 더 내려갔을 것이라는 게 권 교수의 분석이다.

권 교수는 “우리나라는 정신 증상이 있을 때 정신과 방문율이 22% 정도로, 100명이 정신병이 있다고 하면 22명만 방문하고 나머지는 오지 않는다”라며 “우울증이 4% 증가했다고 치면 이는 병원에서 잡히는 것만 기준으로 했기 때문에 실제 증가분은 15~20%에 달할 수 있다”라고 했다.

이는 디지털 디바이스를 통한 헬스케어를 앞당기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권 교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챗봇에 이어 심지어 AI 정신과 의사를 만들자는 것도 진행 중이다”라며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통해서는 생체 신호를 측정해 실시간으로 이용하는 등 예방 차원에서도 이용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사생활, 인간성 상실, 윤리적 문제 등은 여전히 풀어야 할 숙제로 꼽힌다.

권 교수는 디지털 헬스케어를 위해서는 산업계와 병원, 수요자라는 세 그룹의 ‘연결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환자, 일반인은 스트레스지수·운동량, 당뇨 환자 같은 경우 혈중 당, 혈압 등 건강관리에서 자기 신체 시그널을 본인이 직접 관리한다”라며 “의료진은 그걸 모아서 빅데이터를 형성하고, 회사들이 필요한 기기, 플랫폼을 제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디지털 헬스케어는 산업계와 병원, 의료진 그리고 수요자 세 그룹이 다 연결돼 있기 때문에 실시간으로 의사소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권 교수는 “사람은 가만히 있고 여러 기기를 통해 얻은 데이터로 상태를 측정하고, 진단해서 실시간으로 피드백을 주는 등 실시간 개입을 통해 위험한 상태를 예방할 수 있다”라며 “상당히 많은 의사가 5~10년 내 어떤 식으로든 AI가 의료 현장에 적극 쓰일 것이라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양혁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