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현 가톨릭의대 졸업,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한국수면학회 이사, 국제수면전문가
이지현
가톨릭의대 졸업,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한국수면학회 이사, 국제수면전문가

잠시 잠이 든 것 같았는데 새벽에 깨어 잠이 안 오시나요? 혹시 잠을 못 자는 날들이 하루 이틀 쌓여 이제 수면제 없이 잔 기억이 나지 않으신지요? 아마 최근 잠을 잘 못 자면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보며 걱정이 더 많아지셨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잠이 오지 않아 수면제를 먹으면서도 또 약 부작용이 걱정되실 겁니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다 겨우 잠이 들면 셰익스피어의 리어왕처럼 괴로운 꿈을 꾸고 마음이 슬퍼지기도 합니다.

병원에 갈 엄두가 나지 않으실 겁니다. 대부분의 수면장애 환자분들이 잠을 못 자는 것을 일시적으로 스트레스가 쌓이거나 여행이나 휴가로 인해 잠자리 환경이 바뀐 탓으로 돌리며 시간이 지나 나아지기를 기다립니다.

하지만 수면장애를 오랫동안 연구해온 의사이자 연구자로서 말씀드립니다. 수면장애는 분명한 병입니다. 병원을 찾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세요. 특히 잠이 드는 데까지 시간이 많이 걸리고, 잠이 든 이후에도 중간에 자주 깨거나, 한 번 깨면 다시 자기 어렵고, 낮에 피곤하거나 졸리고 집중이 어려운 상태가 일주일에 3번 이상, 3개월 이상 계속되면 반드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또 불면증이 3개월 이상 오래 지속되지 않았더라도 잠자리에 들 때 마음과 몸이 긴장되면서 가슴이 두근거리거나 식은땀이 나는 현상이 발생하면 여러분은 과도한 각성상태에 있는 것입니다. 미루지 말고 전문가를 찾아야합니다.

병원에 오시면 저희 의사들은 많은 것을 묻습니다. 수면패턴은 물론이고 잠을 방해하는 가족이나 주변 사람들은 없는지, 침실환경은 어떤지, 침대를 사용하는지 아니면 바닥에서 자는지, 밤에 누구하고 잠을 같이 자는지 등이 저희 질문의 단골메뉴입니다. 또 해가 진 뒤 저녁부터 잠들기 전까지 뭘 하는지, 아침에 잠에서 깬 뒤에 잠자리를 벗어나 생활하는 데까지 얼마나 걸리는지, 주말에는 늦잠을 자는지 등에 대해서도 시시콜콜 묻습니다. 이렇게 귀찮을 정도로 자세히 여러분의 수면 방식을 묻는 것은 저희가 여러분의 수면 방식을 정확하게 알아야 적절한 도움을 드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현 드림수면의원 원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