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코웨이 홈케어 닥터, 매트리스를 전문적으로 청소·관리해주는 사람으로 1200명이 활동 중이다. 사진 웅진코웨이
웅진코웨이 홈케어 닥터, 매트리스를 전문적으로 청소·관리해주는 사람으로 1200명이 활동 중이다. 사진 웅진코웨이

수면 산업이 성숙할수록 새로운 직업이 생기고 그에 따라 일자리가 늘어난다. 침대와 침구류 외에도 숙면을 돕는 서비스와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이 시장을 노리는 기업이 진출할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정수기·비데 렌털을 주축으로 하던 웅진코웨이는 수면 산업에 희망이 있다고 판단, 렌털 품목을 매트리스로 확대했다. 매트리스 렌털 사업에 맞춰 ‘홈케어 닥터’로 일할 사람도 모집했다. 홈케어 닥터는 매트리스 전문 관리사다. 고객의 집을 방문해 매트리스를 청소·관리해 숙면을 취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준다.

웅진코웨이는 2011년 매트리스 렌털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홈케어 닥터 1200명을 고용했다. 이 회사가 수면 산업에 진입하면서 홈케어 닥터라는 새로운 직업과 일자리가 생긴 것이다.

김선미 한국생산성본부 팀장은 “일자리가 늘어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지금까지 없던 새로운 산업 영역이 생기는 것”이라며 “시작 단계인 수면 산업은 침구, 의료 등 다양한 산업과 맞물려 새로운 직업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수면 산업이 커지면서 새로운 직업이 생기고 있다. 우리나라에 어떤 수면 관련 직업이 있는지 살펴봤다. 또한 우리나라보다 일찍 수면 산업이 발전한 미국과 일본 사례를 살펴보고 가능성을 짚어봤다.


1│수면환경관리사

조규영씨는 웅진코웨이 홈케어 닥터로 일하면서 자격증 두 개를 땄다. 수면환경관리사와 건강관리사다. 회사에서 매트리스에 대한 강의를 받고 있지만, 자격증 공부를 하면서 전문성을 길러야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전에 청소용역 업체에서 일했을 때는 미처 갖지 못했던 생각이다.

한국생산성본부와 한국수면산업협회는 양질의 수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선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이 필요하다는 생각에 따라 수면환경관리사 자격증을 만들었다. 우리나라 최초의 민간 수면 자격증이다.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올해 6월까지 수면환경관리사 교육을 수강한 사람은 288명. 이 중 267명이 자격증을 땄다. 총 14시간 동안 수면과 관련된 기본 지식을 배우고 고객의 수면 습관을 분석하는 방법을 배운다. 개인별 수면 환경과 생활 패턴을 분석해 숙면에 도움을 주는 식습관과 운동 습관 등 올바른 수면 환경을 제안하는 능력을 키운다. 한국생산성본부 관계자는 “수면에 대한 지식이 필요한 이들이 의외로 많다”며 “유치원에서 아이들의 낮잠을 재우는 보육 교사도 그들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