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골이가 심한 경우 원만한 부부생활에 방해가 될 수 있다.
코골이가 심한 경우 원만한 부부생활에 방해가 될 수 있다.

지난 3월 서울 구로구의 한 아파트로 이사한 주부 김모(40)씨에게는 남모를 고민이 생겼다. 이사 전 우려했던 층간소음 문제는 없지만, 두 살 연상인 남편의 코 고는 소리가 점점 커진 탓이다. 김씨는 주부들이 모이는 한 인터넷카페에서 숙면을 취하지 못한다는 고민을 토로했다. 김씨는 한 카페 회원이 무선 이어폰 모양의 전자 귀마개를 소개해줘 이를 구입한 후 고민을 해결했다. 그는 “확실히 밤에 잠을 푹 자서 그런지 스트레스도 해소되고 누적된 피로도 풀려서 두 아이에게 더 상냥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씨가 구입한 제품은 미국 오디오 제조 업체 보스(BOSE)가 지난해 출시한 ‘슬립버드(Sleepbird)’다. 이 제품은 얼핏 보면 일반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과 비슷하다. 그러나 이 제품은 음악을 듣는 용도가 아니라 숙면을 도와주는 전자 귀마개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과 연동해 몇 종류의 백색소음(의미가 없는 소리)을 들려준다. 보스코리아 관계자는 “‘슬립버드’는 보스의 강점인 노이즈캔슬링(소음 차단) 기술을 활용한 제품”이라며 “가족의 코골이로 괴로워하는 사람에게 인기가 많다”고 했다.

보스는 미국 커플 중 25%는 코를 고는 파트너 때문에 서로 다른 방에서 수면을 취한다는 사실을 파악해 이 제품을 개발·출시했다.

이처럼 음향으로 숙면을 유도하는 기기가 적지 않다. 음파를 활용해 학습 집중력을 높여주는 ‘MC스퀘어’ 판매사로 알려진 지오엠씨의 ‘에브리데이(Everyday)’는 스피커에 버튼이 달린 책만 한 크기의 전자 제품이다. 이 제품을 침대 옆에 설치하고 작동하면 불안과 긴장을 해소하는 소리를 내 숙면을 돕는다.

숙면모드 이외에도 휴식모드와 학습모드가 있다. 지오엠씨는 유튜브를 통해서도 숙면을 위한 백색소음 동영상을 공개하고 있어 관심 있는 사람은 무료로 체험해 볼 수 있다.

웅진코웨이는 ‘사운드테라피(소리 치료)’ 기능을 적용한 유아용 공기청정기를 선보였다. 이 제품에는 클래식 선율 2종과 자연의 소리 3종 등 6가지 음원이 탑재됐다. 웅진코웨이 관계자는 “이들 음원은 취침에 적합한 주파수로 가공돼 아이의 심신을 안정시킨다”고 했다. 다만 이 제품은 국내 판매는 하지 않으며 중국과 북미 시장에서만 판매하고 있다.

해외에도 이런 제품이 있다. ‘사운드오아시스’는 숙면 및 심신 안정을 위한 ‘사운드솔’이라는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팬(fan)이 잔잔히 돌아가면서 백색소음을 낸다. 이 회사는 스피커가 장착된 수면 베개 ‘이지필로’도 판매하고 있다. 스마트폰과 연동해 원하는 소리를 들으며 잠을 청할 수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