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에 위치한 ‘아크앤북’. 사진 김소희 기자
서울 중구에 위치한 ‘아크앤북’. 사진 김소희 기자

‘아크앤북’은 요즘 뜨는 오프라인 서점의 대표 주자다. 서울 을지로입구역 인근 부영을지빌딩 지하 1층에 있다. 책으로 아치형 천장을 쌓은 이른바 ‘책 터널’이 특히 유명하다. 인스타그램에 아크앤북을 검색하면 1만4600여 개 게시물이 뜬다.

이 서점이 유명한 이유가 책 터널 때문만은 아니다. 아크앤북은 ‘라이프스타일 큐레이션’ 서점을 표방한다. 큐레이션은 본래 미술관에서 기획자들이 우수한 작품을 뽑아 전시하는 것을 말한다. 라이프스타일 큐레이션도 마찬가지다. 서점이 기획자 역할을 맡아 소비자에게 라이프스타일을 선보인다.

아크앤북의 큐레이션은 우선 도서 분류 기준에서 드러난다. 문학, 여행, 예술 같은 기존 분류 방식을 따르지 않는다. ‘DAILY(일상)’ ‘WEEKEND(주말)’ ‘INSPIRATION(영감)’ ‘STYLE(스타일)’, 네 가지 테마에 따라 서가를 분류했다. 소분류도 독특하게 나뉜다. ‘고양이와 한 번 살아볼까요?’ ‘HOT 여름 책과 함께 COOL하게 떠나보세요’ ‘술에 대해 얼마나 아시나요?’ 등이 그 예다.

인터넷에서 단 몇 초 만에 책을 구매하는 세상에서 소비자가 아크앤북과 같은 오프라인 서점을 찾는 이유는 무엇일까. 인터넷에는 다양한 정보가 어지럽게 흩어져 있다. 큐레이션 서점은 온라인 세계에서 방황하는 독자들에게 삶의 길을 제시하고 의지가 되어준다. 확고한 생각과 촉을 가진 서점 측에서 직접 정보를 탐색하고 주제에 맞는 콘텐츠들을 추천해주기 때문이다.

아크앤북의 또 다른 특징은 ‘라이프스타일의 토털 서비스’에 있다. 책뿐만 아니라 여러 미디어 콘텐츠를 함께 추천한다. 아크앤북의 ‘고양이와 한 번 살아볼까요?’ 코너에는 ‘고양이의 속마음’ ‘고양이와 함께 사는 인테리어’ 등 책뿐만 아니라 고양이 스티커 아트북, 고양이가 그려진 편지지·카드도 함께 놓여 있다.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이 코너에서 고양이 관련 용품들을 한 번에 구입할 수 있다. 좋아하는 것을 함께 즐길 수 있다면 소비자의 만족감도 그만큼 커지고, 서점 재방문율도 높아질 것이다.

라이프스타일 큐레이션 서점은 일본의 문화 기획 기업 컬처컨비니언스클럽(CCC)이 운영하는 서점 쓰타야의 도쿄 다이칸야마(代官山)점이 원조다. 쓰타야 다이칸야마점은 1만2000㎡의 부지에 대형 매장 세 동으로 이뤄져 있다. 라이프스타일 주제에 따라 LP·음반·책·피겨부터 술·간식거리까지 다양한 상품이 진열돼 있다. 여행 저널리스트, 재즈 전문가와 같은 전문가들이 직원으로 상주해 라이프스타일 안내자 역할을 맡는다.

국내에서도 쓰타야의 이런 철학을 벤치마킹한 서점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2017년 문을 연 교보문고 합정점은 라이프스타일 중에서도 예술과 성장을 키워드로 했다. 인문이나 문학 서적을 앞세웠던 이전의 서점과 차별화한 것이다. 이 서점은 여행·예술 서적과 제품을 추천하는 ‘예움’ 코너와 그림책, 아동·청소년 책, 만화책으로 구성된 ‘키움’ 코너로 나뉜다.

책은 8만 종, 보유 권수는 10만 권으로 서울의 교보문고 지점 가운데 가장 작은 규모이지만, 라이프스타일과 관련된 예술품이나 일상품 비중을 늘렸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