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승훈 한양대 경영학과, 서울대학교 경영학 석사, 전 공군사관학교 경제경영학과 교수(전임강사)
강승훈
한양대 경영학과, 서울대학교 경영학 석사, 전 공군사관학교 경제경영학과 교수(전임강사)

한국 직장인은 늘 바쁘다.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에 따르면 2017년 한국 노동자의 연평균 노동시간은 2019시간이었다. OECD 평균(1726시간)의 약 1.2배다. 노동시간이 가장 짧은 독일(1360시간)보다는 1.4배 이상 일한다. 하지만 부지런함에 비해 생산성은 초라하다. 같은 해 기준으로 한국의 노동시간당 국내총생산(GDP)은 34.3달러다. OECD 평균(48.2달러)의 71%, 미국‧일본‧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 등 선진 7개 국가 평균(56.5달러)의 61% 수준에 불과하다. 뿌린 만큼 거둔다는 격언이 민망한 성과다.

이제 생산성과 비효율을 바라보는 시각을 바꿔봐야 할 때가 아닐까. 우리의 발목을 잡는 것은 나태함과 부족한 의욕 같은 후진국형 비효율이 아니다. 하는 일은 많지만, 되는 일은 없는 ‘부지런한 비효율’을 살펴봐야 한다.


부지런한 비효율의 다섯 가지 모습

바쁘지만 실속은 없는 부지런한 비효율은 다양한 형태로 우리 곁에 숨어있다.

첫 번째, 성과보다 나의 과시에만 몰두하는 ‘보여주기’가 있다. 보여주기에 물든 조직에서는 실행보다 계획이, 실속보다 형식이 중시된다. 성과를 만들어 내는 일은 뒷전이다. 구성원들은 내용이 빈약한 보고서를 근사하게 꾸미고, 멋진 발표로 나의 능력을 인정받는 것에만 관심을 가진다. 열심히 하고 있음을 보여주려고 필요 없는 야근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두 가지, 실행과 성과는 없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강승훈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