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스진(劉世錦) 시베이대 경제학 석사, 사회과학원 경제학 박사, 국무원발전연구센터 부주임, 하얼빈공대 선전대학원 경제관리학원 원장, 런민은행 통화정책위원
류스진(劉世錦)
시베이대 경제학 석사, 사회과학원 경제학 박사, 국무원발전연구센터 부주임, 하얼빈공대 선전대학원 경제관리학원 원장, 런민은행 통화정책위원

“중국 경제는 2011년부터 과거의 10% 고성장에서 중속(中速) 단계로 진입했다. 2019년과 2020년 6.2% 성장률만 유지하면 2020년 모두가 풍족하고 편안한 샤오캉(小康) 사회 건설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2020년 이후에는 5~6%의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국정자문기구인 전국정치협상회의 경제위원회의 류스진(劉世錦·64) 부주임은 “중국 경제는 과거 일본·한국·대만처럼 오랜 기간 고성장한 뒤 성장 속도가 둔화되는 단계에 있다”며 “미·중 무역마찰 요인이 없어도 중국 경제의 둔화는 예상됐었다”고 진단했다.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한 류 부주임은 중국 정부 경제 정책을 막후에서 조율하는 국무원발전연구센터 부주임(차관급)을 거친 저명 경제학자다. 그는 수출·인프라(기반시설)·부동산 등 3개 영역이 일으킨 수요가 이미 정점을 지났다며 국유기업의 독점을 깨는 식의 규제 개혁으로 효율을 높여 새로운 잠재 영역을 발굴해야 중속 성장을 유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 경제는 덩치가 커서 아시아 금융위기를 겪었던 한국·태국이나 통화위기를 겪은 아르헨티나·터키와 다르다고 말했다. 한쪽이 어려워도 다른 쪽에서 필요한 투자를 일으켜 위기를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류 부주임은 미·중 무역전쟁은 단기간 내 끝날 수 있지만, 미국이 중국을 위협으로 바라보는 만큼 양국의 충돌 양상은 장기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중국 경제는 6.6% 성장한 것으로 추정된다(중국 사회과학원). 톈안먼 사태 직후인 1990년(3.8%) 이후 가장 낮은 성장률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오광진 조선비즈 베이징 특파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