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의 피오르. 하늘에는 오로라가 있다.
노르웨이의 피오르. 하늘에는 오로라가 있다.
낸시 최 씨제이스월드 대표 이화여대 영어영문학과, 2007년 한국국제 PR협회(IPRA) 회장, 2003년 이화 A&P(PR과 광고) 초대 회장, 2010년 오스트리아 국가 공로 훈장 은장 수상
낸시 최 씨제이스월드 대표
이화여대 영어영문학과, 2007년 한국국제 PR협회(IPRA) 회장, 2003년 이화 A&P(PR과 광고) 초대 회장, 2010년 오스트리아 국가 공로 훈장 은장 수상 / 사진 채승우 객원 기자

탐험가 로알 아문센이 북극 탐험 때 탔던 범선 ‘마우드호’가 출항 100년 만에 노르웨이로 돌아온 것은 누군가에겐 흘러가는 뉴스일 테지만, 낸시 최 씨제이스월드 대표는 이를 절호의 홍보 기회라고 보고 있다. 관광 마케팅․PR의 ‘대가’로 손꼽히는 최 대표는 지난 1997년부터 21년간 노르웨이관광청 한국사무소 대표로 활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의 업무는 해외의 관광지를 한국에 소개하고 관광객을 유치하는 일이다. 그는 40여년 동안 관광 홍보 업무를 하면서 비행기를 탄 횟수만 왕복 500차례가 넘는다.

그리스, 필리핀 보라카이, 미국 올랜도, 스위스, 오스트리아, 덴마크, 핀란드, 노르웨이, 독일 등 굵직한 나라와 도시들을 한국에 알렸다. 현재는 노르웨이와 더불어 독일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를 담당하고 있다. 외국을 한국에 알리는 것과 더불어 한국을 세계에 알리는 데에도 공을 들였다. 평창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2003년부터 4년간 뛰었고, 2011년 평창의 올림픽 유치가 확정된 이후 평창동계올림픽유치위원회로부터 공로를 인정받아 감사패를 받았다.

9월 18일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 내 사무실에서 만난 최 대표는 “한 나라나 도시를 알리기 위해서는 그곳의 ‘문화’를 보여주는 것이 먼저”라고 말했다. 그는 포르투갈을 홍보하던 1997년엔 리스본의 대중음악 ‘파두(Fado)’를 KBS의 ‘열린음악회’에 선보였고, 2017년엔 마틴 루서 킹의 종교 개혁 500주년을 맞아 여행사에 종교 관련 독일 여행 상품을 제안했다. 각 나라의 문화를 활용해 홍보하고 한국 사람들이 그 궤적을 따라가보고 싶게 하는 방식이다. 그는 “이들 국가는 음악과 예술, 문화를 곁들인 독특한 캠페인을 통해 관광객을 끌어모으고 있다”며 “한국도 이들을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