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샌프란시스코만의 금문교. 외부인이었던 토목건설업자 조지프 B. 스트라우스에게 캘리포니아 주 정부는 금문교 건설을 맡기고 책임자로 일하게 해 금문교를 완성하도록 했다. 사진 블룸버그
미 샌프란시스코만의 금문교. 외부인이었던 토목건설업자 조지프 B. 스트라우스에게 캘리포니아 주 정부는 금문교 건설을 맡기고 책임자로 일하게 해 금문교를 완성하도록 했다. 사진 블룸버그

1921년 환갑의 토목 기술자 조지프 B. 스트라우스는 설계도면을 들고 은행을 전전한다. “2700만달러만 있으면 다리를 만들 수 있어요.”

캘리포니아에서 금광이 발견된 후에 몰려드는 인구로 1872년부터 샌프란시스코만을 잇는 교량 건설이 논의됐지만 최소 1억달러라는 막대한 공사비와 태평양과 연결된 샌프란시스코만의 급한 조류때문에 주(州)정부와 전문가들은 다리 건설을 생각도 못하던 상태였다. 하지만 스트라우스는 만 양쪽에 주탑을 세우고 탑 위로 케이블을 빨랫줄처럼 옆으로 걸친 다음 케이블에 교량상판을 매다는 현수교 형식을 제안했다. 스트라우스의 설득을 받아들인 주 정부는 경제성이 없다는 당시 세간의 비판을 뒤로하고 그에게 전권을 맡겨 1933년 교량 건설에 착수하게 했다. 그리고 스트라우스는 4년 만(1937년 완공)에 금문교(Golden Gate Bridge)를 완성했다. 조지프를 믿고 지원해준 정부는 하루에 10만대가 지나는 이 다리의 통행료로 매일 60만달러를 번다.

2009년 4월 28일 쉴라 베어 미 연방예금보험공사(FDIC) 의장(현 워싱턴대학교 총장)은 티머시 가이트너 당시 재무장관의 사무실에서 스티븐 래트너를 처음 만났다. 쉴라 베어는 당시를 회고하며 “내가 그에 관해 아는 것은 미심쩍은 평판을 지닌 사람이라는 점”뿐이라고 했다. 뉴욕타임스 기자를 하다 사모투자회사 쿼드랭글그룹을 만든 월가금융인을 오바마 행정부가 위기에 처한 미 자동차업계의 구조조정을 관할할 최고 책임자로 임명한 것이 믿기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래트너는 2009년 파산했던 GM을 4년 후인 2013년 흑자전환시키며 회생시켰다. GM의 올해 상반기 글로벌 매출액은 368억달러에 달한다.

자동차의 기본도 모르던 래트너가 파산한 세계 최대의 자동차회사를 구원하고 은행들에 외면받던 토목업자 스트라우스가 당시 세계에서 가장 긴 현수교(2737.4m)를 만들었다. 이 성공의 이면에는 외부인이라도 능력이 있다면 업무를 맡기는 개방성과 일단 업무를 맡겼으면 책임자들을 신뢰하고 그들이 장기간 일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선진국 정부들의 태도가 있다.

그리고 선진국 정부들은 건축물을 만들거나 위기 기업을 구조조정하는 특별한 사례뿐 아니라 평범한 일상의 경제정책을 수립하는 관료들을 대할 때에도 이런 태도를 유지한다. 정책의 전문성과 일관성을 유지하고 장기적으로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오게 하는, 선진국들의 일하는 방식을 살펴봤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