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후이 중국 파마론 클리니컬 사업개발부문대표(CBO) 중국 천진과학기술대 식품공학과, 미국 톨레도대 석사, 미국 시카고대 경영대학원 MBA, 전 메디데이터 중국 총괄 책임자, 전 마이크로소프트 중국 헬스케어 총괄 책임자, 전 GE 헬스케어 유니버설 CT 이사 / 사진 파마론 클리니컬
쉬후이 중국 파마론 클리니컬 사업개발부문대표(CBO)
중국 천진과학기술대 식품공학과, 미국 톨레도대 석사, 미국 시카고대 경영대학원 MBA, 전 메디데이터 중국 총괄 책임자, 전 마이크로소프트 중국 헬스케어 총괄 책임자, 전 GE 헬스케어 유니버설 CT 이사 / 사진 파마론 클리니컬

중국 대형 제약사인 헝루이의약(恒瑞醫藥)은 11월 21일 중국 바이오 벤처인 시스톤 파마슈티컬(C-stone)과 전략적 제휴 및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헝루이가 최대 2억달러(약 2400억원)를 들여 시스톤이 개발하는 면역항암제 신약 물질에 대해 중국 내 독점 사업권을 확보하는 내용이다.

제약⋅바이오 업계는 이 소식을 두고 중국 현지 상황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라고 봤다. 중국 대형 제약사들이 중국 정부의 약가 인하 정책으로 타격을 입은 가운데, 중국 보건 당국이 올 들어 신규 의약품 인허가 기준까지 강화하면서, 혁신 신약을 개발하는 바이오 벤처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다는 것이다.

쉬후이(徐暉) 중국 파마론 클리니컬(Pharmaron Clinical) 사업개발부문대표(CBO)가 11월 11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조선비즈 주최로 열린 ‘2021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에서 전한 현지 분위기와 맥이 닿는다.  중국 임상시험수탁(CRO) 기업인 파마론은 임상시험 수탁 기준 중국 3위, 글로벌 9위 업체다.

쉬 대표는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 PA)이 올해 초 인허가 기준 강화 정책을 발표하면서, 기존 의약품(벤치마크 대상)보다 효능이 현저히 뛰어난 것만 임상 및 사용 승인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중국 시장에는 미투(Me too) 신약이 아닌 혁신 신약(first in class)만 나올 수 있다”고 했다.

중국 정부의 약가 인하 정책으로 최근 5년 전통 케미칼 제약사들이 타격을 받긴 했지만, 혁신 신약이 계속 나오면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쉬 대표는 “코로나19 이후 중국 정부가 제약⋅바이오 연구개발 지원금을 대폭 늘리면서 민간 투자도 점점 더 늘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쉬 대표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이후 올해까지 중국에서 실시되는 신약 임상은 매년 성장세다. 그는 “중국에서 실시된 신약 연구 중에 항암제 연구가 가장 우세하다”며 “절반 이상이 항암제 연구”라고 했다. 그는 특히 혁신의 주역으로 헝루이, 포선과 같은 대형 제약사와 중국 바이오 벤처를 꼽았다. 중국 바이오 벤처가 중국 임상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0~50%에 달한다. 쉬 대표는 “다만 중국 정부의 약가 인하 정책으로 중국 시장만 겨냥한 임상보다는 글로벌 임상을 택하는 경향이 늘고 있다”며 “중국 제약사들은 미국이나 유럽은 물론, 한국과 일본 시장도  기회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쉬 대표는 또 중국 시장 진출을 노리는 국내 제약사는 중의학에 기반한 중국 전통의약품 기업에 주목할 것을 주문했다. 지금까지 중국의 약가 인하 정책에서 전통의약품은 비켜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쉬 대표는 “중국 제약 시장에서 전통의약품이 차지하는 시장이 상당하고, 이들 기업은 자체 채널까지 확보하고 있다”며  “중국 시장 진출을 고려하는 한국 제약사들에 유망한 협력 파트너”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헝루이와 같은 대형 제약사와 달리 전통의약품 기업은 신약에 대한 노출이 적고, 협력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명지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