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경호 한림대성심병원장이 조선비즈가 11월 11일 주최한 ‘2021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 조선비즈 DB
유경호 한림대성심병원장이 조선비즈가 11월 11일 주최한 ‘2021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 조선비즈 DB

“대기 환자 150명을 10초 만에 배정 완료하고 있다.” 유경호 한림대성심병원장은 11월 11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 ‘2021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에서 “외래에서 갑자기 병상으로 올라오는 위급환자를 위해 인공지능(AI) 모듈로 적합한 배치를 러닝시키는 고도화 작업을 하고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유 병원장은 ‘위드 코로나(With Corona⋅단계적 일상 회복) 시대의 스마트병원’을 주제로 강연을 했다. 경기도 안양시에 있는 한림대성심병원은 과천과 김포 등 110만 명 인구를 포함한 권역의 3차 상급종합병원이다. 상급종합병원은 중증질환에 대한 의료행위를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일정 규모 이상을 갖춘 종합병원이다.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정하는 제3차 의료급여기관을 의미한다.

유 병원장은 “위드 코로나 시대에는 위중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는 물론, 비감염 환자에게도 적극적으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복잡한 상황에 처해 있다”라며 “이를 디지털 스마트병원 전략으로 이겨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제한된 의료 자원의 효율성을 디지털 스마트병원으로 극대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유 병원장은 “지난 2년 동안 응급실을 찾은 환자의 데이터 120만 건을 분석했다”라며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유사한 상황 발생 시 이를 의료진에 전달해 신속하게 처리하고, 응급실에 중증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일반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항상 만석이다”라며 “질병 특성상 5개 병실이 있는데 이를 데이터화해서 다음 날 같은 병상에 빈 병상이 몇 개가 될지 보여주고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림대성심병원의 뇌졸중 환자 데이터 관리 앱 ‘브레인 세이버’. 사진 한림대성심병원
한림대성심병원의 뇌졸중 환자 데이터 관리 앱 ‘브레인 세이버’. 사진 한림대성심병원

유 병원장은 “중환자는 바로 퇴원하지 않고 일반 병상으로 배정하는데, 일반 병상 배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배정할 때 최소 30개 이상의 임상 데이터에 근거해 배정한다”라며 “각 항목에 따라 가중치를 제공하고 튜닝을 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안에는 의료진 동선도 고려되는데, 긴 거리를 왔다 갔다 하면 의료 질 저하로 이어질 수 있고, 동명이인이 같이 있으면 위험할 수 있다는 생각 등도 모두 녹아있는 병상 배정이다”라며 “이를 통해 (우리 병원은) 현재 150명의 대기 환자를 10초 만에 배정 완료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상급종합병원을 거쳐 2차 병원, 재활병원으로 옮겨지는 중환자 정보를 각 병원에 제공하는 플랫폼도 준비 중이다. 유 병원장은 “병원별 투석 가능 여부 등 300~400개의 크고 작은 병원의 데이터를 가지고 있다”라며 “주소지 근처에 투석 가능한 병원 정보 등을 환자, 의사에게 제공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12월 중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미 스마트병원을 통한 효과성을 증명했다고 밝혔다. 유 병원장은 “뇌졸중 환자는 빨리 치료해야 하는데, 접수하고 응급실 의료진, 전문 의료진 등을 다 거칠 경우 1시간 내 하는 게 쉽지 않다”라며 “119 구조대가 환자를 이송하면서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전문 진료팀과 약제팀 등으로 곧바로 연락해 80분 소요되는 것을 40분으로 줄이는 경험을 환자와 의료진이 경험했다”라고 했다. 끝으로 그는 “위드 코로나 시대에서 스마트병원은 여러 기술이 제한된 의료자원을 극대화하고 시공간적 제약을 극복하며, 환자가 진료 질적 향상을 경험할 수 있는 병원 전체 조직원의 노력이 필요충분조건이다”라고 강조했다.

김양혁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